블락비 태일 “’죽사남’ OST 참여… 음악 인생에 큰 도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락비 태일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태일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보이그룹 블락비 태일이 MBC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 OST를 불렀다. 이에 “친누나가 열혈 시청자라 신기했다”는 독특한 소감을 내놓았다.

태일은 2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죽어야 사는 남자’의 세 번째 OST ‘가장 쉬운 일’을 공개한다.

‘가장 쉬운 일’은 미디엄 템포의 발라드 곡이다. 분위기있는 스트링과 세련된 기타 연주가 인상적이다. 지난주 방송분에 삽입돼 귀를 사로잡았다. 정승환의 ‘너였다면’ ‘그 겨울’, 폴킴의 ‘있잖아’, 예성의 ‘봄날의 소나기’등을 작업해 주목받고 있는 프로듀싱 팀 1601이 작업했다.

태일은 “처음 OST 제안을 받았을 때 친누나가 이 드라마의 열혈 시청자여서 신기했다”며 “프로듀싱 팀 ‘1601’과 처음 해보는 작업이었는데 디렉팅도 잘 해주고 많이 배려해준 덕분에 즐겁게 녹음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이 팀과 작업한 게 앞으로의 음악 인생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블락비의 보컬 태일은 최근 솔로 아티스트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앞서 ‘자체발광 오피스’ OST에 이어 솔로 곡 ‘좋아한다 안 한다’로 호평을 얻었다. ‘가장 쉬운 일’을 통해서는 태일 특유의 달콤한 미성으로 드라마에 감성을 더할 전망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