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주환, ‘하백의 신부’ 종영 소감 “공감과 사랑…감사합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임주환 /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임주환 / 사진제공=블러썸엔터테인먼트

배우 임주환이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이하 하백의 신부)’를 마치며 “공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지난 22일 ‘하백의 신부’가 종영했다. 이에 임주환은 23일 영상으로 종영 인사를 전했다. 그는“‘하백의 신부’를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제가 표현하는 후예는 많이 부족했지만, 공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드인다”고 거듭 고마워했다.

임주환은 “다음 작품으로 인사드릴 때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더불어 시청자들의 행복을 바랐다.

임주환은 ‘하백의 신부’에서 완벽한 능력과 외모를 갖춘 리조트 대표이자, 인간 세계로 온 반인반신 신후예 역을 맡아 열연했다. 단호한 카리스마는 물론, 그 이면에 따뜻하고 다정다감한 모습으로 극의 서사를 이끌었다. 또 외로움과 두려움, 분노 등 후예 내면의 복잡한 감정들을 실감나게 표현해 호평 받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