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종영①] 남주혁♥신세경, 해피엔딩 맞기까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산책 티저 영상 켑처

tvN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 신세경  /사진제공=CJ E&M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이하 ‘하백의 신부’, 연출 김병수, 극본 정윤정)이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하백의 신부’ 최종회에서 물의 신 하백(남주혁)은 인간인 소아(신세경)가 죽을 때까지 신계로 돌아가지 않고 그의 곁을 지킬 수 있게 됐다. 소아가 종의 소원을 들어주는 문장에 그렇게 빌었기 때문이다.

소아는 아버지 윤성준(정인기)에 대한 오해를 풀었다. 윤성준은 소아를 버린 것이 아니라, 과거 투신하려던 소아를 구하다 목숨을 잃었던 것이다. 소아는 하백이 남은 신력을 써준 덕분에 아버지의 시신을 수습하고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

반인반신 후예(임주환)는 이번 생에 공덕을 쌓은 덕분에 다음 생을 보장받게 됐다. 수신 무라(정수정)와 천신 비렴(공명)은 연애를 시작했다. 하백의 시종 남수리(양동근)는 신계로 돌아갔고, 소아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켰던 유 간호사(신재훈)는 소꿉친구(박희본)와 결혼에 골인했다.

드라마가 최종회에 이르자 인물들을 둘러싼 갈등이 해소되고, 모든 의문들이 풀렸다. 그렇게 모두가 행복해졌다. 그러나 처음부터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하백의 신부’는 동명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이다. 2017년 인간 세상에 내려온 물의 신 하백이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팔자를 타고난 소아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이야기는 초반에 신과 인간의 만남, 신계와 인간세계를 풀어내는 데 집중했다. 이때 다소 허술한 CG 연출과 우스꽝스러운 분장, 배우들의 어색한 연기 등으로 비판받았다.

그러나 극이 전개되면서 하백과 소아의 애틋한 사랑, 후예의 서사, 무라와 비렴의 감초 연기 등이 어우러져 인기를 끌었다. 특히 하백과 소아가 서로를 통해 성장하는 모습이 호평을 얻었다. 무엇보다 주요 캐릭터를 연기하는 남주혁, 신세경, 임주환, 정수정, 공명의 만화 주인공 같은 외모, 멜로와 코믹을 오가는 연기력이 빛을 발하며 유종의 미(美)를 거둘 수 있게 만들었다.

'하백의 신부 2017' / 사진제공=tvN

tvN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신세경, 공명, 정수정, 임주환 / 사진제공=CJ E&M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