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 각성 후 본격적인 서예지 구출 작전 시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옥택연/사진=OCN '구해줘'

옥택연/사진=OCN ‘구해줘’

OCN 드라마 ‘구해줘’의 옥택연이 서예지를 구하기 위해 각성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 6회에서 한상환(옥택연)은 사이비 교단 구선원에 갇힌 채 “구해줘”라는 요청을 한 임상미(서예지)를 구하기 위해 저돌적으로 돌진했다.

3년 전 임상미의 요청을 거절한 것과 달리 구선원 선교 활동에 끌려온 임상미를 찾아가 “지금 도움이 필요한 게 맞나? 위험에 처한 거면 내가 도와줄게”라며 구선원 사람들과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난처한 상황에 빠진 임상미가 한상환의 도움을 거절하고 사라진 후에도 “3년 전에도 그렇게 지나쳤는데 진짜 도움이 필요했던 순간이었다”며 친구 우정훈(이다윗) 최만희(하회정)와 함께 임상미의 행방을 적극적으로 추적하기 시작했다.

3년 만에 무지군에 돌아온 한상환의 변화는 이 뿐만이 아니다. 무지군 3선 군수인 아버지의 말을 거역할 수 없던 과거와 달리 “3년 전 일은 잊고 서울에 올라가라. 태어날 때부터 자기 운명이 있는 것”이라고 말하는 한용민(손병호)에게 “아버지 뜻대로 사는 게 제 운명인 겁니까? 제가 아니라 아버지를 위해서 아닙니까? 도지사 나가려고요!”라고 날카롭게 응수했다. 나아가 병원에 누워있는 채민화에게도 “엄마도 그 애처럼 나한테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건가? 이번엔 도망가고 싶지 않다”고 이야기하며 마음을 다잡는 모습을 보여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를 더욱 고조시켰다.

무엇보다 옥택연은 고등학생 시절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은 어린 한상환과 달리 보다 성숙하고 자아가 완성된 ‘업그레이드 한상환’을 연기하기 위해 헤어스타일과 체격 등 겉모습에 변화를 줬다. 또 더욱 자신감 넘치는 태도와 깊어진 눈빛을 장착한 채 무지군 촌놈 친구들을 리드하며 작전을 짜는 등 상남자 매력도 선보이고 있다.

제작진은 “옥택연의 서예지 구하기 행보가 이제 막 시작된 만큼 돌아오는 7회 방송부터는 더욱 쫄깃한 사이비 추격기가 펼쳐지면서 시청자들에게 서늘한 꿀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며 “서예지의 집에 무단 침입한 옥택연, 이다윗, 하회정이 과연 잡히지 않고 무사히 도망갈 수 있을 지, 서예지와는 또 한 번의 재회에 성공해 도움을 줄 수 있을 지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구해줘’ 7회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