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는 달라도 꿈을 향해 달린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학교 2017' 학생들 / 사진제공= ‘학교 2017’ 방송 화면 캡처

‘학교 2017’ 학생들 / 사진제공= ‘학교 2017’ 방송 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에는 꿈 때문에 불안하지만, 누구보다 열심히 꿈을 향해 달리는 아이들이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학교 2017′(극본 정찬미 김승원, 연출 박진석 송민엽)에서는 다양한 방식으로 꿈을 찾고 시련을 견디며 목표를 향해 달리는 고교생들의 일상을 보여줬다.

꿈이 있어 빛나는 라은호(김세정), 꿈을 잃은 현태운(김정현), 꿈을 지키기 위해 무엇이든 하는 송대휘(장동윤)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은호의 웹툰 작가의 꿈은 좋아하는 이성과 교제하고 싶다는 바람에서 시작했다. 하지만 어느새 인생의 전부가 됐다. 집안 형편으로 인해 학원을 그만두고 아르바이트를 해야만 했다. 친구의 조언과 선심을 받아줄 여유조차 없다. 그럼에도 꿈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

또 친구의 죽음으로 오토바이 디자이너라는 꿈을 잃은 태운에게는 은호라는 새 꿈이 생겼다. 하지만 서툴렀다. 은호에게 상처를 줬고 누구나 꿈을 쉽게 지킬 수 없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다. 대휘 역시 성공이라는 꿈을 위해 자존심도 버린 채 김희찬(김희찬)의 옆에서 모든 부탁을 들어주며 불안함을 견뎌야 했다.

그러나 태운과 대휘도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은호를 보며 꿈을 되찾은 태운과 자신의 노력으로 다시 꿈을 향해 달리는 대휘.

이처럼 ‘학교 2017’는 각기 다른 방식으로 소중한 꿈을 지키는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희망을 선사한다. 시청자들은 이들이 꿈을 마음껏 누릴 수 있도록 응원을 보낸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