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정채연 “I.O.I 그립기도… 워너원, 지금 활동 즐기기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다이아,정채연,쇼케이스

그룹 다이아 정채연이 22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러브 제너레이션(LOVE GENERA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듣고 싶어’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걸그룹 다이아 정채연이 신인 보이그룹 워너원에게 “지금 활동에 재미있게 임하라”고 조언했다. 22일 오후 서울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다이아의 미니 3집 ‘러브 제너레이션(LOVE GENERATI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정채연과 워너원은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101(이하 프듀)’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정채연은 지난해 ‘프듀’ 시즌1으로 탄생한 걸그룹 아이오아이(I.O.I)로 활동하며 인기를 끌었다. 아이오아이 활동이 끝난 뒤에는 소속사 걸그룹 다이아의 멤버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채연은 “이제와 아이오아이 활동을 돌아보면 ‘시간을 더 소중히 쓸 걸’, 이런 생각이 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이오아이 친구들과 연락을 자주 하는데, ‘그때가 그립다’는 이야기도 한다”면서 “워너원 후배들도 지금 재미있게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정채연이 속한 그룹 다이아는 이날 오후 6시 미니 3집을 발표한다. 타이틀곡 ‘듣고 싶어(캔트 스톱, can’t stop)’을 통해 ‘말괄량이 소녀들’의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24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타이틀곡 퍼포먼스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