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쿨 유리, 셋째 임신 근황 공개… ‘D라인’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셋째를 임신한 쿨 유리가 6개월 만삭의 몸으로 MBC 예능 프로그램‘라디오스타’를 찾았다.

오는 23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친구 따라 라스 간다’ 특집으로 백지영-쿨 유리-탁재훈-UV 뮤지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유리는 셋째 아이를 임신하며 ‘연예계 다둥이 엄마’ 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만삭의 몸으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는 소식만으로도 화제를 모은 유리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아름다운 D라인을 공개했다.

특히 유리는 6살 연하 프로골퍼 남편 사재석과 함께 녹화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유리는 “신랑이 김구라 씨 광팬이에요”라며 미국에서 김구라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다 보고있다고 밝혀 김구라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또한 현재 미국 LA에 거주 중인 유리는 어쩔 수 없이 ‘착한 동양인’으로 살아가고 있음을 고백했으며 쿨 활동 당시 ‘두 오빠’ 이재훈-김성수의 보호 아래 살았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23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