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과 공동운명체”…‘발레리안’ 뤽베송이 만들어 낸 28세기(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발레리안' 포스터

/사진=영화 ‘발레리안’ 포스터

“어른들에게 꿈 꾸는 법을 알려주고 싶었어요. 순수한 아이들처럼요. 많은 사람들이 ‘발레리안’을 통해 잃어가고 있던 어릴 적 꿈을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발레리안:천개 행성의 도시’의 뤽 베송 감독은 이 같이 말했다. 22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발레리안’은 28세기 미래, 우주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 시공간을 이동하며 임무를 수행하는 악동 요원 발레리안(데인 드한)과 섹시 카리스마 요원 로렐린(카라 델러비인)의 이야기를 다룬 액션 블록버스터다.

뤽 베송 감독은 작품 기획의도에 대해 “앞으로 우리의 삶이 어떻게 나아갈 지 모르겠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보통 영화들은 외계인들을 파괴하고 침략하는 이야기로 그리는데 ‘발레리안’에 나오는 외계인들은 친절하고 착하다”며 “주인공이 강력한 영웅이 아니라 평범한 사람인 걸 보여주고 싶었다. ‘발레리안’을 통해 진짜 영웅은 우리 같은 사람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뤽 베송 감독의 말처럼 ‘발레리안’은 그동안의 숱한 할리우드 SF와는 다르다. 외계인과 인간이 함께 살아가는 공동체의 삶을 보여준다. 여기에 뤽 베송 특유의 능청스런 유머가 가미돼 재미를 선사한다.

뤽 베송 감독은 “그동안 저의 작품처럼 긍정적인 메시지가 담겼다. 평화를 지키고 함께 살고. 또 사랑하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 당연히 여기에는 유머가 빠질 수 없다. 재밌는 영화다”라고 설명했다.

‘발레리안’은 할리우드 인기 배우인 데인 드한과 모델 출신 배우 카라 델러비인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에단호크와 리한나가 출연해 극에 힘을 실었다.

뤽 베송 감독은 “데인 드한과 카라 델러비인을 처음 봤을 때 두 사람이 각 역할에 적합하다는 것을 10초 만에 알았다”며 “20년 전 ‘레옹’의 장 르노를 처음 봤을 때 느낌이었다. 두 사람과 함께 해서 기뻤고 최고의 커플이었다”고 칭찬했다.

‘발레리안’의 관전 포인트로 꼽히는 외계인은 셀 수 없이 다양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이는 뤽 베송이 4년간 공을 들인 결과물이다.

그는 “내 상상력을 영화로 표현할 수 있을 만큼 기술이 발전하기까지 4년이 걸렸다. 28세기 이야기인 만큼 쉽지 않았다. 그래서 디자인 스쿨과 디자이너들한테 28세기에 관한 그림을 그려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6000 개에 달하는 그림을 받고 거기서 추려내 정리했다. 이 작업에만 1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 해에는 정리를 했다. 영화에 나오는 알파행성에 관한 히스토리북이 있는데 2000쪽 정도 된다. 이 책에 보면 각 외계인에 대한 설명이 자세하다. 디자인과 구체적인 것을 만드는 데까지 2년, 제작에 2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뤽 베송 감독은 “꿈을 꾸던 아이에서 어른이 되면 비판적인 사람이 되거나 상상력이 줄어들게 된다. 아이에게 꿈이 있느냐고 물으면 있겠지만 어른에게 물으며 ‘차를 사고 싶다’고 이야기 한다. 이 영화는 모든 게 다르다. 어른들에게 아이들이 꾸고 있는 그런 순수한 꿈을 꾸는 법을 알려주고 싶다. 관객들이 영화를 보는 내내 꿈을 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발레리안’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