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미널마인드’ 손현주, NCI 팀장 자리 내려놓고 물러날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tvN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의 손현주가 NCI를 떠나야 할 위기에 처했다.

‘크리미널마인드’(연출 양윤호 극본 홍승현)에서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의 국장 백산(김영철)이 강기형(손현주)에게 팀장 자리를 내려놓고 물러날 것을 단호하게 권유해 NCI의 앞날을 향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앞서 백산은 리퍼(김원해)의 손에 아내를 잃은 강기형이 PTSD(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것을 알고 하선우(문채원 )에게 경과보고를 지시했다. 그리고 그를 수사에서 배제시킬 가능성을 내비췄다.

강기형은 이러한 백산의 계획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내색하지 않으며 수사에 열중하는 것으로 자신의 의지를 대신 표명해왔다. 이를 통해 그간 견고했던 두 사람의 신뢰 관계에 세밀한 금이 가기 시작했음을 부정할 수 없는 상황.

지난주 방송된 ‘크리미널마인드’ 8회에서는 백산이 강기형을 모처로 조용히 불러내 묻지마 총기 살인사건의 범인인 장기태(조한철)의 심리 검사 결과와 강기형의 상태가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을 상기 시켰다.

이어 백산은 이러한 강기형이 또 다시 리퍼가 나타났을 때 이성적인 판단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 그의 개인적인 감정으로 인해 팀이 위험에 빠질 수 있는 현실성에 대해 날카롭게 지적하며 팀을 떠나야 하는 근거를 명백하게 제시했다.

이에 강기형은 자신은 괜찮다고 주장했으나 이미 그를 NCI에서 끊어내기로 굳게 결심한 듯한 백산 앞에서는 무용지물이었다. 팀을 위해 현명한 판단을 내릴 것이라 믿는 백산에 강기형은 깊은 고뇌가 담긴 눈빛으로 입을 굳게 다물고 명확한 대답을 내놓지 않은 터. 탈옥한 리퍼가 다시 나타나 NCI 주변을 맴돌며 점점 위협을 가하고 있어 누구보다 제 손으로 리퍼를 잡고 싶을 강기형이 모든 것을 포기할 수 있을까?

‘크리미널마인드’는 오는 2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