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2’, 돌아온 하메들의 두 번째 청춘 이야기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태곤 연출,한예리,한승연,박은빈,지우,최아라(왼쪽부터)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영선, 연출 이태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화이팅을 외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태곤 PD(왼쪽부터),한예리,한승연,박은빈,지우,최아라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영선, 연출 이태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청춘시대’가 1년 만에 돌아왔다. 지우-최아라 등 새로운 출연진들과 새로운 스토리가 한 층 업그레이드된 ‘청춘시대’를 예고했다.

22일 서울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청춘시대2’는 ‘청춘시대’ 1년 후 셰어하우스 벨에포크에 다시 모인 하우스메이트(이하 하메)들과 새로운 하메 조은(최아라)의 청춘 셰어라이프를 담을 예정이다.

이태곤 PD는 “시즌 1이 많은 사랑을 받아서 너무 기뻤는데 이렇게 1년 만에 시즌 2로 돌아오게 돼 기쁘다”며 “시즌 2가 만들어질 수 있을까 의심하던 때가 있었는데 박연선 작가님이 좋은 대본을 써줬고 출연진들이 흔쾌히 출연을 결정해줘서 시즌 2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윤진명 역의 한예리는 1년 만에 다시 벨에포크에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그는 “1년 동안의 공백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금방 다시 만난 기분이었다”며 “대사를 하면서 호흡도 척척 맞았고 ‘청춘시대’를 통해 다들 성장한 것 같았다. 만약 내년에 다시 또 ‘청춘시대’를 하게 된다면 ‘얼마나 더 잘할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연출 이태곤이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영선, 연출 이태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태곤 PD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영선, 연출 이태곤)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예은 역의 한승연은 “예은 캐릭터는 시즌1에서 데이트 폭력을 겪고 현재 혼란스럽고 겁도 많아진 상태다.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장애를 겪고 있기 때문에 확 달라진 예은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배우로서는 다채로운 감정을 가진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설명했다.

유은재 역을 맡아 시즌2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지우는 “드라마에서만 봤던 벨에포크에서 촬영하는 게 정말 신기했다. 공간이 주는 따뜻함이 있었고 하메 언니들도 편하게 대해주셔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 PD는 새로운 캐릭터 조은 역에 최아라를 캐스팅한 데 대해 “오디션을 보러 문을 열고 딱 들어왔을 때 스태프에게 ‘조은 왔다’고 했다. 그리고 만나서 몇 마디 나눠보니 대본에서 튀어나온 사람처럼 조은과 일치했다”고 털어놨다. 최아라는 “시즌1을 정말 재미있게 보면서 시청자의 입장에서 시즌2를 기다렸다. 좋아하는 작품에 캐스팅돼 영광”이라고 남다른 소감을 내놨다.

이 PD는 또 시즌 1과 달라진 감상 포인트에 대해 “시즌 1에서는 개개인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과정을 그렸다. 시즌 2에서는 관계 속에서 벌어지는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이 펼쳐질 예정”이라며 “상대가 있는 고민이 어떻게 전개되는지를 중심으로 봐주시면 좋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