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유준상 VS 박지영, 하나의 목표를 쫓던 이들의 운명적 재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 출연 중인 유준상과 박지영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 출연 중인 유준상과 박지영

‘남강명’을 잡아라!

22일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에서는 ‘남강명’을 두고 대한일보 스플래시 팀장 이석민(유준상)과 검찰의 차연수(박지영)가 갈등을 빚는다.

두 사람의 인연은 5년 전 정·재계 로비 의혹의 주인공 민영호(김종수) 사건부터다. 당시 로비 증거를 확보한 이석민은 서울중앙지검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지만 이를 알게 된 대한일보 구태원과 변호사 조영기(류승수)가 사건을 조작해 그들은 함께 침몰할 수밖에 없었다.

좋지 않은 기억을 가진 두 사람은 현재까지 각자의 위치에서 같은 목적을 향해 달렸고, 마침내 재회한다. 그러나 서로에게 신뢰가 없는 두 사람은 끝내 손을 잡지 못할 전망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