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행복의 기준에 관한 한 여자의 성장드라마(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싱글와이프' 포스터 / 사진제공=iHQ

‘싱글와이프’ 포스터 / 사진제공=iHQ

“행복의 척도는 사람마다 다를 겁니다. 저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한 여자가 행복을 찾는 과정에 대해 생각해봤습니다. 드라마 ‘싱글와이프’는 자신의 행복을 밖에서 찾으려던 한 여자의 성장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입니다.”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바우뫼로 더케이 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싱글와이프'(극본 이인혜, 연출 정윤수) 제작발표회에서 정윤수 연출은이렇게 말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엄현경, 성혁, 곽희성, AOA 서유나, 윤예희가 함께 참석했다.

‘싱글와이프’는 재벌 2세와 완벽한 재혼을 준비하던 주인공이 전 남편과의 이혼이 법적으로 성립되지 않았음을 알고 다시 이혼하기 위해 이중 생활을 하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뼈대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엄현경은 잘나가는 가구 디자이너 라희 역을 맡았다. 엄현경은 연기 인생에서 처음으로 로맨스 코미디 주연을 맡은 데다 성장드라마인 만큼 많이 망가지고 내려놨다고 밝혔다.  그는  “감독님이 화면에 너무 못생기게 나온다며 그만 내려놓아도 된다고 조언했을 정도였다”고 털어놓았다. 그와 호흡을 맞춘 성혁 또한 “엄현경은 매 순간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며 “여태껏 엄현경이 해 온 연기랑 다를 것이므로 기대해도 좋다”고 옆에서 거들었다.

엄현경을 두고 삼각관계를 펼칠 두 배우는 성혁과 곽희성이다. 성혁은 낮에는 과수원 일을 하고 밤에는 가구를 만드는 라희의 전 남편 이민홍 역을 맡았다. 성혁은 이번 드라마에서 엄현경과 자신이 닮은 점이 꽤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엄현경이 이제껏 보여준 것과는 다른 연기를 보여주는 것처럼 저도 지금까지와는 결이 다른 연기를 보여줄 것”이라며 “엄현경이 이중 생활을 연기하는 것만큼 시골 아낙으로 예쁘지 않게 나오는데 저도 수염을 기르고 외적으로 멋있는 모습은 전혀 없다. 그러나 그만큼 연기에 진정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희성은 가구 회사 대표 아들이자 라희의 새 남자친구 황재민 역을 맡았다. 그는 “전작에서 보여준 대기업 본부장의 이미지와 황재민이 많이 겹칠 수 있기에 고민을 많이 했다”며 “그 전과는 다르게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캐릭터 구축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싱글와이프' 성혁(왼쪽부터), 엄현경, 곽희성 / 사진제공=iHQ

‘싱글와이프’ 성혁(왼쪽부터), 엄현경, 곽희성 / 사진제공=iHQ

서유나는 로열 패밀리의 철부지 막내딸 황효림 역을 맡았다. 서유나는 그간 세 편의 웹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 경험을 쌓아왔지만 TV 드라마 도전은 처음이다. 그는 “TV 드라마로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포부를 밝혔다. 또 다른 재벌가 철부지 막내딸 캐릭터를 참고하기 보다는 스스로 상상하면서 자연스럽게 황효림을 연기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예희는 조용한 카리스마를 지닌 가구회사 사장 오인화 역을 맡았다. 윤예희는 더운 날씨에도 촬영현장의 분위기가 좋았다고 전했다. 그는 “현장에서 정말 재밌게 촬영한 만큼 결과물도 좋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싱글와이프’는 매주 수, 목 오후 9시 드라맥스, UMAX에서 방영되며 첫 방송은 오는 23일.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