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시양·경수진, “‘사자’ 검토 중”…엄기준 “대본 받은 적 없다”(공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엄기준, 곽시양, 경수진 / 사진=조준원 기자, 이승현 기자 wizard333@, lsh87@

엄기준, 곽시양, 경수진 / 사진=조준원 기자, 이승현 기자 wizard333@, lsh87@

배우 엄기준, 곽시양, 경수진 소속사가 SBS 드라마 ‘사자’ 출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엄기준 소속사 싸이더스HQ 측 관계자는 22일 텐아시아에 “엄기준이 ‘사자(四子)’ 대본을 받은 적도 없다”고 출연설을 부인했다.

곽시양과 경수진의 소속사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22일 텐아시아에 “곽시양과 경수진이 각각 경찰대 수석 진수, 사회부 기자 현수 역으로 ‘사자’ 출연을 제안 받고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엄기준, 곽시양, 경수진이 ‘사자’에 출연한다고 보도했다.

‘사자'(극본 김제영, 연출 오진석)는 형사 여린이 사랑하는 남자를 잃은 후에 벌어지는 사건들 중심으로 전개되는 로맨스 추리극이다. 현재까지 ‘사자’에 출연을 확정지은 배우는 박해진이다. 내년에 방영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