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0주년’ 선미, 잘 자란 ‘가시나’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선미 쇼케이스

가수 선미가 22일 오전 서울 삼성동 대유미디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싱글앨범 ‘가시나’ 쇼케이스 기자간담회에서 ‘손 하트’를 그리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진영 PD님과 작업한 ‘24시간이 모자라’는 솔로가수 선미의 역량을 이끌어낸 곡입니다. 용감한형제 PD님의 ‘보름달’은 그 역량에 선미만의 몽환적이고 고혹적인 분위기를 더해준 음악이고요. 더 블랙 레이블과 함께한 이번 신곡 ‘가시나’는 저에게 도전이고 모험인 노래에요.”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가수 선미는 이렇게 말했다. 22일 오전 서울 삼성동 대유미디어 스튜디오A에서 열린 스페셜 에디션 ‘가시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선미는 이날 정오 스페셜 에디션 ‘가시나’를 발표했다.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 전속 계약 만료 후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이하 메이크어스)로 이적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노래다. 그는 “10년 동안 몸 담았던 JYP를 떠나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면서도 “그러나 내가 볼 수 있는 세상이 한정될까봐 이적을 결심했다. ‘우물 안 개구리’가 되고 싶지 않았다”고 당차게 말했다.

선미는 이어 “지난 3월 소속사를 옮긴 뒤 곧바로 음악 작업을 시작했는데 5개월이 후딱 지났다. 시간이 쏜살같이 지난다는 말이 와 닿았다”고 설명했따. 선미는 그 과정에서 메이크어스와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 오래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춘 JYP에 비해 자유분방한 메이크어스의 분위기 덕분에 자신의 의견을 보다 적극적으로 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 고민의 결과가 ‘가시나’에 담겼다.

선미 쇼케이스

가수 선미가 22일 오전 서울 삼성동 대유미디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싱글앨범 ‘가시나’ 쇼케이스 기자간담회에서 신곡 ‘가시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시나’는 YG엔터테인먼트의 메인 프로듀서 테디가 이끄는 더 블랙 레이블과 공동 작업했다. 선미가 작사에 참여했다.

선미는 쇼케이스에서 ‘가시나’ 뮤직비디오와 퍼포먼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동양적인 분위기의 신스 사운드를 테마로 감각적인 베이스 라인, 멜로디 라인이 어우러져 귀를 사로잡았다. 무대 위 선미는 댄서들과 함께 파격적인 안무로 구성된 퍼포먼스로 감탄을 자아냈다. ‘24시간이 모자라’(2013년) ‘보름달’(2014년)에 이은 새로운 히트곡 탄생이 예상된다. 선미는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곡이라 떨리지만 도전적인 곡이어서 반응이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더 블랙 레이블과의 협업에 대해서는 “제가 만든 노래를 테디 프로듀서에게 들려줬는데 마음에 들었는지 공동 작업을 제안했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 프로듀서 중 한 명인 테디가 내 음악을 듣고 흥미를 느꼈다는 것이 놀라웠다”고 뿌듯해 했다. 인기 걸그룹 멤버나 섹시 솔로 가수가 아니라 ‘싱어송라이터 선미’를 인정받은 것이다.

“데뷔한 지 10년이 됐지만 아직 26살”이라고 미소 지은 선미는 “지금이 나에게 새로운 시작이고 중요한 시점”이라 강조했다. 더불어 “여기서 안주하고 싶지 않다.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드리며, ‘믿고 듣는 선미’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