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100’ 김성경 “20대 男배우들과 함께라면 보모 역할도 좋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성경/사진=KBS2 '1대 100'

김성경/사진=KBS2 ‘1대 100’

김성경이 “20대 남자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다면 보모 역할도 좋다”고 밝혔다.

이는 KBS2 퀴즈 프로그램 ‘1 대 100’에서 언급한 것으로 평소 돌직구 화법으로 유명한 김성경은 녹화 현장에서도 여러 돌직구 발언을 거침없이 했다.

김성경은 “모든 사람이 언니 몸무게가 40kg대라고 생각하는데 사실 언니 몸무게는 5로 시작한다”며 언니인 배우 김성령의 몸무게를 폭로했다. 또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김성경에게 “핑크빛 기운이 감도는 것 같다”고 언급하자 김성경은 “내가 이 미모에 없겠느냐”고 내숭 없는 솔직 발언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연기자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김성경에게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하고 싶은지?”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성경은 “요즘 잘 나가는 20대 남자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다면 보모 역할이든 엄마 역할이든 뭐든 좋다”며 “남자 친구와는 한 번 싸우고 말면 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1 대 100’은 22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