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배달꾼’, 무더위도 이긴 빛나는 팀워크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 2TV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의 촬영 현장 사진/제공= ㈜지담

KBS2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의 촬영 현장 /사진제공= ㈜지담

KBS2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이 남다른 호흡으로 순항 중이다.

22일 공개된 ‘최강 배달꾼’의 촬영장 사진에는 주인공 고경표, 김선호, 채수빈, 고원희의 모습이 담겨있다. 작품을 향한 열정은 물론 탄탄한 팀워크까지 확인할 수 있다.

촬영 쉬는 시간 환하게 웃고 있는 고경표를 비롯해 대본 연습을 하다 카메라를 보고 미소 짓는 채수빈, 포즈를 취하는 김선호와 고원희까지 이들의 웃음에서 훈훈한 촬영장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달된다.

드라마 제작사 ㈜지담은 “무더위에 야외 촬영이 많아 쉽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현장은 남다른 열정과 팀워크로 활기찬 에너지가 가득하다. 안방극장의 뜨거운 관심으로 더욱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