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스타’ 진지희, 코미디로 연기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이웃집 스타' 진지희 스틸 / 사진제공=스톰픽쳐스코리아

영화 ‘이웃집 스타’ 진지희 스틸 / 사진제공=스톰픽쳐스코리아

배우 진지희가 영화 ‘이웃집 스타’를 통해 코믹 연기를 선보인다.

‘이웃집 스타’는 스캔들 메이커인 톱스타 혜미(한채영)와 그의 악플러 소은(진지희)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진지희는 겉으로는 혜미의 이웃사촌이지만 실제로는 모녀 사이인 중학생 소은을 연기한다.

극 중 소은은 좋아하는 스타 지훈(임슬옹)과 혜미의 열애설에 충격을 받고 혜미의 전담 악플러가 되기로 결심한다. 이 과정에서 특종을 노리는 김 기자(임형준)의 의심을 사게 되며 바쁜 하루하루를 보낸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진지희는 다양한 표정 연기와 몸개그를 보여주며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진지희는 2003년 네 살의 나이로 데뷔했다. 이어 아이스하키 선수, 여고생 탐정, 철없는 공주 등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했다. 현대극, 사극, 시트콤까지 시대와 장르를 불문하고 스펙트럼을 넓혔다.

진지희의 코믹 연기가 기대되는 ‘이웃집 스타’는 오는 9월 개봉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