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보고서’ 지수, 페루X볼리비아X칠레… 남미 3개국 투어 나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온스타일 '떠나보고서'

사진=온스타일 ‘떠나보고서’

온스타일 여행 프로그램 ‘떠나보고서’의 두 번째 여행 이야기가 시청자를 찾는다.

22일 방송하는 ‘떠나보고서’ 3회에서는 남미 3개국 투어에 나선 배우 지수의 여행기가 공개된다.

지수는 과거 드라마 촬영 당시 볼리비아의 우유니 소금사막에 대해 알게 됐고 이후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페루에서 시작해 볼리비아를 거쳐 칠레에서 끝나는 남미 3개국 여행을 계획했다.

지수가 처음 도착한 곳은 페루의 쿠스코. 36시간이 넘는 장거리 비행이지만 잉카 문명의 발상지다운 볼거리로 단번에 지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떠나보고서’ 제작진은 “지수의 남미 여행은 시청자들에게 마치 친구와 함께 남미로 떠난 듯 한 기분을 느끼게 할 것이다”고 남다른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지수는 미리 준비해간 간단한 스페인어로 택시비와 물건 값을 흥정하는 것은 물론 가이드를 자청해 시청자들에게 쿠스코의 여행지들을 소개한다.

‘떠나보고서’는 22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