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신곡 만들 작곡가 찾습니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소속 가수의 신곡을 만들 작곡가를 찾는다.

JYP가 설립한 JYP 퍼블리싱은 오는 9월 1일부터 10월 8일까지 네이버 그라폴리오와 손잡고 작곡가 오디션을 개최한다.

JYP 퍼블리싱은 소속 작가 저작권 관리 음악 출판사로, 전문 작곡가를 비롯해 직접 곡 작업을 하는 소속 가수까지 포함하고 있다. 수장인 가수 박진영을 비롯해 걸그룹 트와이스 ‘낙낙(Knock Knock)’을 만든 이우민, 원더걸스 ‘와이 소 론리(Why So Lonely)’를 작업한 홍지상, 수지 ‘행복한 척’의 아르마딜로, 백아연 ‘이럴거면 그러지말지’의 심은지 등이 소속돼 있다.

매년 작곡가 오디션을 개최한 JYP 퍼블리싱은 이번에 네이버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플랫폼인 그라폴리오 사운드와 협업한다.

이 오디션에서는 백아연, 갓세븐(GOT7), 낙준, 트와이스의 신곡을 만들 작곡가를 뽑을 예정이다. 학력, 연령, 경력에 제한이 없으며 개인 혹은 팀 형태로도 지원 가능하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