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독일 다니엘 친구들 출연… 빈틈없는 여행 계획에 ‘감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 에브리원 여행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세 번째 게스트인 다니엘 린데만의 친구들이 한국으로 첫발을 내딛는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독일에서 한국으로 갓 입국한 다니엘 친구들의 본격적인 한국 여행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다니엘 친구들은 한국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자연스럽게 안내데스크를 찾았다. 또 목적지로 가는 길을 물어보는 등 지난 게스트 친구들과는 다른 당당하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친구들은 독일 현지 사전 촬영 때부터 각자 자신들이 짠 여행 스케줄을 꺼내 보이는 등 열의에 가득 찬 모습을 보였고 빈틈없는 그들의 계획에 제작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호기롭게 여행을 시작한 독일 친구들이 한국에 도착하여 숙소로 이동하기 위한 방법으로 차별화된 것을 선택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본 MC들은 “이번 편이 진짜 대박인 것 같다”, “예상치도 못하겠다”라며 그들의 계획성에 무한 감탄을 표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2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