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임재욱 “회사에 류태준 영입하려고 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사진=SBS ‘불타는 청춘’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의 임재욱이 류태준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한여름에 떠난 ‘인천 소무의도’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류태준과 임재욱은 청춘들 몰래 귀여운 일탈을 즐길 예정이다.

심부름을 마친 두 사람은 카페에 들러 속 깊은 대화를 나누며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졌다. 직접 운영 중인 엔터테인먼트 회사 얘기를 하던 임재욱은 지인을 통해 류태준에게 연락을 취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류태준을 회사에 영입하기 위한 러브콜을 보냈던 것.

류태준은 “(회사와) 계약하고 일주일 후에 연락이 왔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임재욱은 “형을 회사로 영입하고 싶었다“고 말하며 류태준과 엇갈린 인연에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불타는 청춘’은 2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