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대본리딩 현장 공개… 첫 만남부터 ‘완벽한 호흡’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란제리 소녀시대' 대본리딩/사진제공=KBS

KBS2 ‘란제리 소녀시대’ 대본리딩/사진제공=KBS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제작진이 첫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여의도 KBS 별관에서는 ‘란제리 소녀시대’의 첫 대본리딩이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건준, 문준하 책임프로듀서, 연출을 맡은 홍석구 감독, 윤경아 작가 등 제작진과 보나, 채서진, 도희, 서영주, 이종현, 여회현 등의 주요 등장인물들을 비롯 권해효, 김선영, 인교진, 김재화, 박하나 등 조연진과 더불어 대부분의 출연배우들이 모두 참석했다.

대본리딩에 앞서 이건준 책임프로듀서는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열과 성을 다한다면 시청자들의 좋은 반향이 있을 것이다”며 제작진과 출연진들을 독려했다.

홍석구 감독은 “이 작품은 제가 살았던 공간과 시간을 이야기 하고 있어 설레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시작된 리딩 현장에서 배우들은 찰진 대구 사투리를 주고 받았다. 배우들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분위기를 달궜다.

보나는 첫 주연을 맡은 신인배우답지 않게 대본리딩이 시작되자 한 치의 떨림도 없이 정희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또 극중 라이벌이자 절친으로 극의 중심을 이뤄나갈 채서진과의 케미도 기대이상으로 완벽했다. 도희 역시 일진 심애숙에 빙의된 듯 차가운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탄탄한 연기력에서 나오는 조연배우들의 감칠맛 나는 연기 또한 극을 보다 풍성하게 했다. 대본리딩이 끝난 후 홍석구 감독은 “대본리딩을 해보니 작품이 생각했던 것 보다 더 재미있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며 이날 대본리딩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하고 발칙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코믹로망스드라마로 ‘학교 2017’ 후속으로 오는 9월 11일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