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비받침’ 노회찬, 이경규 과거 폭로 “초등학교 때 맞고 다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냄비받침'

사진=KBS2 ‘냄비받침’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KBS2 예능 프로그램‘냄비받침’에 출연해 이경규의 반전 과거를 공개한다.

22일 방송되는 ‘냄비받침’의 ‘이경규가 만난 리더’에는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동반 출격한다.

노회찬 의원은 인터뷰가 시작되자 “이경규씨 친형과 잘 아는 사이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노 의원과 이경규, 이경규의 형 모두 초등학교 동문이자 같은 시기에 학교를 다녔던 것.

노 의원은 “이경규씨, 초등학교 때 많이 맞고 다녔다”며 예능대부 이경규의 현재 모습과는 전혀 다른 반전 과거를 폭로해 이경규를 당황케 했다. 심지어 노 의원은 당시 이경규에게 위협을 가했던 사람의 실명까지 공개하며 깜짝 폭로를 이어 가 이경규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당황한 이경규는 동공 지진을 일으킨 데 이어 식은땀까지 뻘뻘 흘려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경규는 노 의원이 자신의 또 다른 과거를 들추어낼까봐 뜬금없이 “저희 초등학교 선배님이란 사실이 자랑스럽다”는 등 노 의원을 비행기 태우며 입막음을 시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인터뷰 중 노 의원의 수준급 요리 실력이 공개되자 “초량초 출신이 요리를 잘한다”며 남다른 학교 자부심까지 보였다고.

‘냄비받침’ 제작진은 “노 의원의 폭로는 이경규를 쥐락펴락했다”며 “방송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이경규의 옴짝달싹하는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냄비받침’은 2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