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공명, 종영 소감 공개 “신(神)의 선물이자 천국 같은 작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공명/사진=판타지오 SNS

공명/사진=판타지오 SNS

배우 공명이 22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22일 소속사 판타지오 SNS에는 ‘하백의 신부 2017’ 마지막 회 촬영장에서의 공명의 모습과 함께 종영 소감이 게재됐다.

공명은 “지난 4개월간 ‘하백의 신부 2017’을 촬영하면서 이전에 경험해보지 못한 판타지 로맨스코미디라는 장르와 천국의 신(神)이라는 캐릭터를 경험할 수 있어서 촬영 때마다 즐겁고 설렜다”고 말했다.

이어 “‘비렴’으로 지내면서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만큼 이 작품은 저에게 신(神)의 선물이자 천국 같은 작품이다. 잊지 못할 추억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마지막까지 ‘비렴사수’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하백의 신부 2017’은 22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