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류승수, 문성근에 “‘우리’의 유일한 대안임을 증명하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조작' 문성근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조작’ 문성근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조작’의 문성근이 류승수로부터 모욕을 당했다.

21일 방송된 ‘조작’에서 태원(문성근)은 아내의 병세가 악화되자 영기(류승수)를 찾아가 장기이식 센터를 움직여 달라고 부탁했다.

영기는 “그런 얘기를 꺼내시려거든 저희의 상상력을 자극할만한 거리를 던져주셔야죠. 스플래시 팀이 상무님의 아킬레스건이 되는 거 아니냐는 어르신들의 걱정이 대단합니다”라고 말했다.

태원은 여론을 장악할 때 자신만한 사람이 없다고 강조했지만 영기는 “상무님은 우리의 대안이었다”며 “상무님이 유일한 대안이라는 걸 증명하라”고 했다. 태원은 “자네 이 순간을 잘 기억해둬. 내 부탁을 가장 모욕적으로 거절한 이 순간을”이라며 분노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