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오정세 겁박한 문성근 vs 오정세 믿어준 유준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조작'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조작’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조작’의 문성근과 유준상이 죽은 오정세를 떠올렸다.

21일 방송된 ‘조작’ 17회에서는 구태원(문성근)이 죽은 한철호(오정세)를 떠올렸다. 과거 옥상에서 한철호를 만난 구태원은 “후회한다”는 그에게 “넌 얼마든지 되돌릴 기회가 있었는데 흘려보냈어. 이제 와서 후회라는 걸 해도 된다고 생각하니”라고 따졌다. 한철호는 서운해 하는 구태원에게 “세상도 속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제가 저를 더 이상 못 속이겠다고요”라고 말했다.

이석민(유준상) 역시 한철호와의 대화를 떠올렸다. 한철호는 이석민에게 “꼴도 보기 싫다고 하세요. ‘조작 기사라니 실망이다. 난 널 믿었다’ 하시고 절 팀에서 내쫓으세요”라며 “그래도 누구 지시라는 거 입 못 엽니다”고 했다. 이석민은 “유혹은 누구나 받아. 그러니까 버티라고. 난 이미 너 믿기로 결정했다”며 한철호를 믿어줬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