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 존박 “강호동, 어르신들의 아이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올리브 '섬총사' / 사진=방송화면 캡처

올리브 ‘섬총사’ / 사진=방송화면 캡처

‘삼총사’ 존박이 ‘어르신들의 아이돌’ 강호동을 부러워했다.

21일 방송된 올리브 ‘섬총사’에서는 생일도를 찾은 강호동·김희선·존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과 존박은 자신들이 묵을 집을 찾아갔다. 한곳에 모여있던 주민들은 강호동의 방문에 반가워했다. 주민들은 “어쩜 이렇게 예쁘냐”며 강호동을 좋아했다. 이를 지켜 보던 존박은 “어르신들 사이에서 강호동은 아이돌”이라 말했다.

강호동은 주민들에게 존박을 소개했다. 존박은 “저는 노래하는 청년”이라며 “성이 박이다. ‘박이’라고 불러 달라”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