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측 “송선미 남편에 조의…추후 촬영 일정 논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배우 송선미가 출연 중인 MBC ‘돌아온 복단지’ 제작진이 촬영 일정 조정을 논의한다.

‘돌아온 복단지’ 제작진은 21일 “큰 슬픔을 당한 송선미에 조의를 표하고 갑작스러운 상황이라 제작 일정과 관련해서는 향후 논의해볼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날 송선미의 남편 고 모씨는 지인과 금전 문제로 다투던 중 상대방이 준비한 칼에 찔려 사망했다.

송선미는 2006년 3살 연상의 영화 미술감독 출신 고 모씨와 1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