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이연희, 민폐 여주인공은 가라…매력 열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다시 만난 세계' 이연희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 이연희 / 사진제공=SBS

 

배우 이연희가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 제대로 망가지며 극중 정정원의 매력을 표현하고 있다.

이연희는 극중 주방 보조 5년차이자 해맑은 말괄량이 정정원 역을 맡았다. 12년 만에 다시 돌아온 해성(여진구)과 미묘하면서도 달콤한 장면을 연출하고, 레스토랑 대표 민준(안재현)의 사랑을 거절하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연희는 정원이란 인물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사랑에 설레는 모습부터 엉뚱함, 애절한 눈물과 분노까지 다양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그는 예쁘기만 한 여주인공과는 달리, 앞머리를 짧게 자르고 바닥에 넘어진 채 온 몸을 흔들며 박장대소 하는 등 과감하게 망가진다. 반면 자신을 향해 사랑 고백을 하는 안재현에게는 단호하게 거절 의사를 전하고, 괴롭힘을 당한 전 회사 직원을 향해서는 거침없이 쓴소리를 내뱉는 등 당찬 모습도 드러냈다.

이처럼 이연희는 ‘다시 만난 세계’를 통해 다양한 얼굴로 시청자를 웃고, 울린다.  ‘다시 만난 세계’의 관계자는 “이연희는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정정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 다시 돌아가야 하는 해성과 더 이상 지켜보지 않겠다는 민준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할지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