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24일 스페셜 방송 ‘병원선에 타다’ 편성…프로그램 제작기 공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병원선'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MBC

MBC ‘병원선’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이 첫 방송을 앞두고 스페셜 방송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MBC는 21일 “오는 24일 오후 11시 10분에 스페셜 방송 ‘청춘 의사들의 가슴 뛰는 항해, 병원선에 타다(이하 병원선에 타다)’가 방송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병원선에 타다’는 ‘병원선’ 촬영 현장 메이킹, 배우 인터뷰 등이 담기며 본 방송 시작 전 프로그램 제작기 혀태로 만들어진다. 시청자들의 기다림을 달래고 기대감을 높일 스페셜 방송이 될 전망이다.

‘병원선에 타다’에서는 아름다운 거제를 풍경으로 촬영에 한창인 배우들의 모습과 본 촬영에 들어가기 전 의학 실습 등을 통해 치열하게 준비를 해온 제작진의 준비 과정들이 알차게 담긴다.

스페셜 방송 제작팀은 방송이 진행되고 있는 현지에 직접 내려가 방송에서는 볼 수 없을 다양한 촬영 뒷이야기를 담았다는 후문. 특히 한 달여 전부터 거제에 내려간 제작진과 배우들이 동고동락하며 촬영에 임하고 있는 만큼 남다른 팀워크도 ‘병원선에 타다’에 그려질 것으로 보인다.

인프라가 부족한 섬에서 배를 타고 의료 활동을 펼치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섬마을 사람들과 인간적으로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할 수 있는 진짜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세대 공감 이야기를 그린 ‘병원선’은 오는 30일 첫 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