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신부’ 박정현, 데뷔 후 첫 라디오 DJ 도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박정현 / 사진=텐아시아 DB

박정현 / 사진=텐아시아 DB

가수 박정현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라디오 DJ에 도전한다.

가수 박정현은 오는 9월 4일부터 KBS 월드라디오가 론칭하는 24시간 영어 라디오 채널의 음악 프로그램 ‘원 파인 데이(One fine day)’의 마이크를 잡는다.

‘원 파인 데이’는 국적과 문화에 관계없이 K팝을 글로벌 음악 트렌드로 즐길 수 있도록 한국 가요와 아티스트들을 깊이 있게 소개하는 음악쇼로 박정현이 영어로 전 세계 한류팬과 자연스럽게 소통하며 음악인 출신 DJ로서의 매력을 한껏 드러낼 것으로 기대된다.

제작진은 “박정현은 우리 가요계에서 오랜 기간 독보적인 존재감을 자랑해온 뮤지션일 뿐 아니라 재미교포로서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살아온 만큼 영어 라디오 DJ에 그 누구보다 적격”이라며 “새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외 청취자들에게 박정현의 새로운 매력과 한국 대중음악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박정현이 진행하는 ‘원 파인 데이’는 오는 9월 4일부터 매주 월~금요일 오후 5시 10분부터 7시 10분까지 2시간 동안 KBS 라디오 모바일 앱 ‘콩’을 통해 생방송되며, 해외 거주 청취자들의 시차를 고려해 한국 시간으로 다음날 오전과 오후 한차례씩 재방송된다.

KBS 월드라디오는 세계 각국에서 단파, AM, FM, 인터넷, 모바일로 방송되며, ‘콩’이외에도 KBS 월드라디오 모바일 앱 ‘KBS WORLD Radio On-Air’를 통해서도 실시간 청취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