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초 연기자→생활 연기 달인…민진웅, 날마다 성장하는 배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민진웅이 감초 연기를 뛰어 넘어 생활 연기의 달인으로 성장했다.

민진웅은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든든한 큰 아들 변준영 역을 맡아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했다. 민진웅은 힘들었던 공시생 시절부터 직장인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과정, 가장으로서 성숙해지는 모습, 또 아버지를 묵묵히 지지하고 위로해주는 역할까지 변화무쌍한
스토리 속에서도 민진웅은 캐릭터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흡수했다.

무엇보다 자신의 상황과 감정을 설득력 있는 표현력과 짠한 눈빛으로 완벽하게 그려낸 민진웅은 ‘현실 연기의 아이콘’이라는 호평까지 얻었다.

민진웅의 존재감이 눈에 띄기 시작한 건 지난해 드라마 ‘혼술남녀’에 출연하면서부터다. 캐릭터의 특징을 기막히게 살려낸 성대모사 연기는 매회 포털 사이트를 장식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단지 웃기기만 했던 캐릭터도 아니었다. 극중 민진웅은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절절한 사연을 눈물겹게 그려내 시청자들을 숨죽여 울게 만들었다.

감초연기부터 생활연기까지 다채로운 연기의 결을 보여준 민진웅의 바람직한 성장세는 앞으로의 활약에도 큰 기대감을 불어넣는다.

민진웅이 출연하는 ‘아버지가 이상해’는 오는 27일 종영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