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시완, 장영남X엄효섭과 힘 합친다… ‘반격 준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MBC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의 임시완이 각성 후 반격을 준비한다. 특히 장영남, 엄효섭의 막강 지원을 받을 예정이라 기대를 높인다.

‘왕은 사랑한다’(감독 김상협,작가 송지나)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멜로 팩션 사극. 임시완(왕원)이 임윤아(은산), 홍종현(왕린)을 지키기 위해 힘을 가져야겠다고 각성해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고하고 있다.

오늘(21일) 21,22회 방송을 앞두고 임시완과 장영남(원성공주), 엄효섭(이승휴)의 작전회의 스틸이 공개됐다. 임시완의 3단 표정 변화가 눈길을 끈다. 임시완은 엄효섭과의 재회에 기쁨의 미소를 지은 후 깜짝 놀란 듯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있다. 그리고 순식간에 분위기가 바뀐 듯 비장한 표정을 짓고 잇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엄효섭의 재등장에 이목이 집중된다. 임시완은 ‘힘을 가져야 겠다’며 각성할 당시 자신에게 필요한 세 사람 중 하나로 엄효섭을 지목했다. 하지만 “옳은 답 대신 쓸만한 답을 따를 것이다”라는 임시완에게 과연 엄효섭의 등장이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눈길이 쏠린다.

무엇보다 임시완-장영남-엄효섭의 협력을 기대케 한다. 영민한 왕세자 임시완, 힘을 지닌 왕비 장영남, 고려 최고의 지식인 엄효섭이 무엇 때문에 한 자리에 모인 것인지, 이들이 머리를 맞대고 어떤 일을 계획할지 기대감이 증폭된다.

‘왕은 사랑한다’ 제작진은 “은산과 왕린을 지키기 위해 각성한 왕원이 달라진 행보를 보이기 시작한다. 원성공주와 이승휴의 지원 속에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싸우기로 결심한 왕원의 활약을 기대바란다. 이로 인해 더욱 흥미진진한 대립각을 세울 충렬왕과 송인과의 관계 역시 흥미를 자극할 테니 지켜봐달라”고 밝혔다.

‘왕은 사랑한다’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