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민준호 “이연희, 매회 쓴 소리 잘 받아줘서 고마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다시만난세계'에서 수셰프 역을 맡은 배우 민준호 / 사진제공=SBS

‘다시만난세계’에서 수셰프 역을 맡은 배우 민준호 / 사진제공=SBS

SBS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김유진)의 배우 민준호가 “이연희가 쓴소리를 잘 받아줘서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다시 만난 세계’(이하 다만세)에서 민준호는 수셰프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는 1회부터 매회 정원(이연희)을 향해 “정정원 야채 쓰다듬냐? 빨리빨리 안해?”, “주방 일이 적성에 안 맞냐? 남들한테 피해주지 말라고”, “정정원이는 아직 실력이 안됩니다”라는 쓴 소리를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분에서 그는 ‘청호인의 밤’ 케이터링을 서로 업무지원 나가려는 해성(여진구)과 정원을 닭싸움시켰다. 이때 해성이 무차별하게 그녀를 이겼는데, 당시 놀라워하는 직원을 뒤로하고 혼자서만 키득대며 웃음짓는 모습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민준호는 “레스토랑에서 적응을 잘 못하는 정원에게 혼내면서 동시에 자극을 주기 위해 한 사람정도는 엄한 역할을 맡아야 했는데, 이를 수셰프인 내가 담당하고 있다”며 “이연희에게는 화를 내고 짜증내야 하는 게 쉽지만은 않지만 이연희가 잘 받아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여주인공을 혼내는 캐릭터이다 보니 최근 ‘너무 얄밉다’라는 욕도 먹고 있다”며 “하지만 모두 드라마에 관심을 보여주시는 거라 생각하니 더욱 힘이 나고 행복하다. 앞으로도 캐릭터를 더욱 얄밉게 소화해서 더 많이 욕먹을 각오도 하겠다”고 밝혔다.

민준호는 “현재 우리 연기자와 스태프들 모두 좋은 작품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까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그리고 수셰프가 앞으로 정원을 또 어떻게 대하게 될지도 꼭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다시 만난 세계’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