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구단’ EXID 혜린, 22일 롯데vs기아 시타 나선다 “시원한 스윙 선보일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EXID 혜린 / 사진제공=바나나컬쳐

EXID 혜린 / 사진제공=바나나컬쳐

그룹 EXID 혜린이 시타에 나선다.

EXID 혜린은 오는 22일 오후 6시 30분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 대 롯데 자이언츠 경기의 시타자로 선정됐다. 혜린은 “좋은 기회를 주신 KIA 타이거즈 구단에 감사드린다”며 “시원한 스윙으로 선수단에 활기찬 기운을 불어 넣어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야구의 ‘야’자도 몰랐던 혜린은 국내 최초 스포츠 미션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마구단’ 타자편을 통해 야구를 배웠다. ‘리틀쿠바’ 박재홍의 열렬한 코치를 받은 혜린은 실전 경기를 통해 완벽한 자세로 생애 첫 1루타를 쳐 내는 등 장족의 발전을 이뤄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