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아 “잊고 있던 박복자 감정, 드라마 보며 되살아난 게 최대 반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아가 지난 19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의 박복자 캐릭터에서 빠져나오기 힘들었다고 밝혔다.

김선아는 2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종영 인터뷰를 갖고 “사전제작으로 진행돼서 방송이 되기까지 1년이란 시간이 걸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선아는 “그래서 드라마를 볼 때 촬영할 당시 박복자의 감정이 다시 돌아올 줄은 예상도 못했다. 저한테는 이게 가장 큰 반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복자에서 벗어나려 노력을 정말 많이 했다. 촬영 끝나고 많이 털어냈다고 생각했는데 방송이 시작되고 어느 순간부터 버티기 힘들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버티기 힘들어서 제주도 여행도 가고 혼자 빠져 나오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그런데 노력한다고 되는 게 아니었다”며 “작품은 봐야겠고 심적으로는 힘들고. 저를 아는 분들은 ‘아직이지?’라고 많이 물어봤다”고 털어놨다.

‘품위있는 그녀’에서 김선아는 순박한 간병인에서 상류층 사모님으로 변신한 박복자 역을 맡아 열연했하며 흥행을 이끌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