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新 예능 ‘전체관람가’, 윤종신·문소리·김구라 출격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전체관람가_3mc

올 가을 새롭게 선보이는 JTBC 예능프로그램 '전체관람가'

올 가을 새롭게 선보이는 JTBC 예능프로그램 ‘전체관람가’

 

한국 영화감독들의 영화를 안방에서 즐길 수 있다. 올가을 첫 선을 보이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전체관람가’의 이야기다.

‘전체관람가’는 가수 윤종신, 배우 문소리, 방송인 김구라가 진행을 맡는다. 이들은 이른바 ‘신.라.리 프로덕션’이란 이름으로 프로그램 진행뿐만 아니라 영화 제작 과정에도 참여해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카메오로 출연도 한다.

단편영화 제작에 참여할 감독으로는 ‘인정사정 볼 것 없다’의 이명세 감독, ‘조작된 도시’ ‘웰컴 투 동막골’의 박광현 감독, ‘대립군’ ‘말아톤’의 정윤철 감독, ‘남극일기’ ‘마담뺑덕’의 임필성 감독,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의 이경미 감독, ‘상의원’ ‘남자사용설명서’의 이원석 감독, ‘똥파리’ 양익준 감독, ‘계춘할망’의 창감독,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의 봉만대 감독 등이다.

‘전체관람가’는 프로그램 안에 단편영화가 제작되는 에피소드 전 과정을 담을 뿐만 아니라, 매회 제작되는 영화의 시사회를 연다. 이는 온라인 라이브채널을 통해 공개되며 각 영화는 관객들의 평가도 받는다. 감독들의 설명과 뒷이야기도 시사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로 발생하는 수익은 저예산으로 영화를 제작하는 독립영화 진흥을 위해 쓰인다.

오는 26일에는 감독들이 만드는 단편영화에 출연할 신인 배우 오디션을 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