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X이제훈, 세대 초월 ‘색다른 케미’가 온다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염혜란, 이상희, 김현석 감독, 나문희, 성유빈, 이제훈, 정연주, 이지훈, 박철민,아이캔스피크

배우 염혜란, 이상희, 김현석 감독, 이제훈, 나문희, 성유빈, 정연주, 이지훈, 박철민(왼쪽부터)이 2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제작 영화사 시선)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나문희와 이제훈, 세대를 뛰어넘는 호감 배우들이 만났다.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배우가 만나 ‘색다른 케미’를 예고했다.

21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아이 캔 스피크’는 민원 건수가 무려 8000건에 이르는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인 ‘도깨비 할매’ 옥분과 오직 원칙과 절차만이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의 연출을 맡은 김현석 감독은 “70대 할머니와 30대 중반의 9급 공무원이 세대를 뛰어넘어 소통하는 이야기를 담은 휴먼 코미디다. 나문희 선생님과 이제훈 씨를 딱 봤을 때는 굉장히 안 어울릴 같은 조합이다. 처음에는 상극의 느낌이 있는데 영화가 흘러가면서 두 사람이 조화를 이루고 나중에는 가족 같은 느낌도 난다”고 설명했다.

나문희,이제훈,아이캔스피크

배우 나문희(왼쪽)와 이제훈이 2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제작 영화사 시선)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민원왕 할매’ 나옥분 역을 맡은 나문희는 “영화를 위해 영어 공부를 열심히 했다”며 “감독님에게 발음 칭찬도 받았다. 과거 더빙 경험 덕분인 것 같다. 그리고 일본어도 조금 했다”고 귀띔했다.

이제훈은 원칙주의자 9급 공무원 박민재 역을 맡았다. 그는 “원칙주의자에다 옥분에게 만만하지 않다는 인상을 줘야 해서 가르마나 안경, 의상에 신경을 많이 썼다”며 “영어도 원어민 수준으로 구사해야 하는 캐릭터라 현장에서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계속해서 발음을 확인하면서 연기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제훈은 함께 호흡을 맞춘 나문희에 대해 “내 생에 최고의 여배우”라고 말했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나문희 선생님의 작품을 계속 봐왔고 언젠가는 함께 연기할 날을 기대해왔다”며 “실제로 만나 뵙기 전에 긴장을 굉장히 많이 했는데 선생님께서 너무 편하게 대해주셔서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다. 현장에 나갈 때마다 기대되고 즐거웠는데 그게 다 나문희 선생님이 계셔서 그랬던 것 같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제훈은 “촬영을 하면 할수록 작품에 애착이 생겼다. 촬영 현장에서 항상 웃음이 넘쳤고 화기애애했다. 관객들도 보면 따뜻한 감동과 웃음을 안고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아이 캔 스피크’는 오는 9월 개봉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