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전혜빈, 진지하거나 익살스럽거나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조작' 전혜빈 비하인드 컷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전혜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SBS 월화드라마 ‘조작’ 속 전혜빈의 반전 매력이 공개됐다.

전혜빈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21일 공식 SNS에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의 촬영장에서 진지한 눈빛으로 대본을 보고 있는 전혜빈의 사진을 올렸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전혜빈은 촬영 쉬는 시간에도 대본 연구에 애를 쓰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동료 배우, 제작진이 지치지 않도록 격려하며 분위기를 이끄는 역할도 한다.

전혜빈은 ‘조작’에서 베테랑 사진기자이자 27개월 아이를 둔 오유경 역을 맡았다. 현장 적응력이 뛰어나고 취재원과의 유대를 형성 능력이 출중한 인물이다.

그는 실제 호탕하고 꾸밈없는 성격으로, 능청스러우면서도 카리스마를 지닌 인물을 표현하고 있다.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조작’의 관계자는 “회를 거듭할수록 전혜빈의 활약이 두드러질 예정이다. 밑바닥부터 쌓아온 내공을 발휘하며 남다른 배포와 뛰어난 정보수집력으로 유준상에게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귀띔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