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측 “최민수, 강예원 앞에선 개그 본능 2배…극중 찰떡 호흡 비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강예원 / 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MBC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강예원 / 사진제공=도레미엔터테인먼트

최민수와 강예원의 찰진 호흡이 MBC ‘죽어야 사는 남자’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최정규)에서 억만장자 석유 재벌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 역을 맡은 최민수와 35년 만에 부자가 되어 나타난 아빠를 만나 인생 역전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게 된 ‘이지영A’를 맡은 강예원이 서로를 향해 마음의 문을 조금씩 여는 모습을 보인다.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최민수는 극적으로 딸을 만나게 됐지만 쉽게 곁을 내주지 않는 강예원의 환심을 사기 위해 필사의 노력을 기울이며 시청자들의 응원과 지지를 받고 있다. 21일 제작진이 공개한 현장 사진에서는 극중 모습과 똑 닮은 실제 두 사람의 관계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에는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무장하고 있는 최민수가 강예원 앞에만 서면 온순한 양이 되는 모습이다.

최민수는 언제 어디서나 강예원의 옆에 꼭 붙어서 떨어질 줄 모르는 모습을 보이며 그녀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민수는 강예원과 다정하게 연기 합을 맞춰보는가 하면 해맑게 웃으며 장난을 거는 등 평소 볼 수 없었던 애교 넘치는 귀여운 매력을 한껏 뽐내며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강예원 역시 최민수를 자신보다 먼저 챙기며 실제 가족보다 더 가족 같은 분위기 속에서 촬영에 임하고 있다. 또 강예원은 촬영 현장에서도 최민수가 보이면 누구보다 먼저 그를 알아보고 반갑게 인사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가고 있다.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진은 “두 배우가 함께 있는 장면이 많기도 하고, 실제 촬영 현장에서도 서로 의지하고 있어 드라마 속 백작과 ‘지영A’의 찰진 호흡이 잘 표현되는 것 같다. 최민수는 현장에 있는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장난을 치며 친근함을 드러내는데 유독 강예원 앞에만 서면 그 개그 본능이 배가 된다. 강예원도 이에 맞받아치며 현장의 분위기를 한층 밝혀주고 있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두 배우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처럼 찰떡 궁합을 자랑하는 부녀 케미로 시청자들의 폭풍 응원과 지지를 얻고 있는 최민수와 강예원이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서로를 향한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진한 가족의 정을 나눌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주연의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는 초호화 삶을 누리던 작은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