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우도환, 시청자 사로잡은 ‘상남자’ 매력…카리스마 뿜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CN '구해줘' 우도환 / 사진=방송화면 캡처

OCN ‘구해줘’ 우도환 / 사진=방송화면 캡처

우도환이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 마성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휘어잡았다.

우도환은 ‘구해줘(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수)’에서 선의를 베풀었다가 억울하게 인생이 꼬여버린 ‘석동철’ 역을 맡았다. 그는 매회 ‘상남자 매력’을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6회에서는 나이트클럽 웨이터가 된 동철이 길거리에서 전단지를 돌리다 고등학교 동창들과 마주쳤다. 과거 동철은 그들 때문에 불합리하게 퇴학 조치를 받았던 터라 일순간 긴장감이 감돌았지만 동철은 과거는 묻기로 결심한 듯 돌아섰다. 옳은 일을 위해서만 주먹을 사용하는 동철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감도도 높아졌다.

이어서 동철이 한 여자의 “도와주세요”라는 외침에 본능적으로 행동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철은 강제로 자동차에 끌려 타게 된 여자를 구하기 위해 망설임 없이 보닛 위로 돌진했다. 냉철하고 강단 있는 눈빛으로 여자를 괴롭히는 남자를 노려보며 “셋 만에 나온나”라고 박력 있게 경고했다. 남자가 나오지 않자 쇠파이프로 유리창을 박살내는 등 상남자다운 면모를 과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우도환은 거친 사투리 대사도 맛깔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그래서 내가 셋 만에 나오라고 경고 안 했습니까?”라며 상대를 압박하는 장면에서 우도환의 카리스마와 거침없는 남성미가 브라운관을 가득 채웠다. 상대를 제압하는 눈빛과 사투리가 캐릭터의 저돌적인 매력을 배가시켰다.

우도환·옥택연·서예지·조성하 등이 출연하는 ‘구해줘’는 주말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