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X이광수X배성우, 노희경 신작 ‘라이브’ 출연 확정(공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유미·이광수·배성우가 tvN 새 드라마 ‘라이브(Live)’에 출연한다.

‘라이브’는 경찰 지구대에서 일어나는 사건 사고들을 중심으로, 일상의 소중한 가치와 소소한 정의를 지켜가기 위해 노력하는 경찰의 애환과 상처를 다루는 드라마다. ‘디어 마이 프렌즈’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을 집필한 노희경 작가의 신작이다.

정유미는 지구대 순경 한정오를 연기한다. 남성우월주의 세상과 싸우는 독종 여순경이다. 한정오의 동기인 지구대 순경 염상수는 이광수가 연기한다. 그는 군 제대 후 사회의 비주류로 살아오다 공무원을 통해 주류로 살아남겠다는 투지와 오기를 갖춘 인물이다. 배성우는 지구대의 경위 오양촌을 연기한다. 강력계에서 희대의 사건들을 처리하며 능력을 인정받아 초고속 승진했으나, 뜻밖의 사건으로 강등된 인물이다.

‘라이브’ 제작진은 “각자의 사연으로 경찰이 된 세 인물을 통해 경찰들의 숨겨진 인간적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삶과 인간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을 바탕으로 풍자와 해학도 함께 있는 작품이다”라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소시민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사람 냄새 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이브’는 배우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촬영에 돌입한다. 2018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