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서현, ‘제이=지현우’ 알게 될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 서주현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 서주현 / 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의 서주현이 의적 ‘제이’와 마주쳤다.

지난 20일 방송된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차이영, 연출 오경훈·장준호)에서는 ‘제이’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강소주(서주현)와 그런 그녀에게 상처주지 않기 위해 끝까지 정체를 숨기려는 장돌목(지현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제이’가 나타난 시간과 조작된 시간, 장돌목의 수상한 행동을 바탕으로 강소주는 장돌목을 제이로 의심했다. 장돌목 역시 강소주에게 자신이 ‘제이’라고 밝히고 싶었으나 “강소주가 네 손목에 수갑을 채우는 일은 만들지 말라”는 한준희(김지훈)의 만류로 마음을 접었다.

위기는 방송 말미에 찾아왔다. 홍일권(장광)을 죽이려하는 윤중태(최종환)의 모습을 목격한 장돌목은 ‘제이’로 위장해 윤중태의 집에 침입했다. 민해원(신은정)의 도움으로 집을 빠져나왔지만 그는 집 앞에 있던 강소주와 마주치면서 위기에 빠졌다.

장돌목이 과연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지, 또 죽은 줄 알았던 민해원이 친엄마라는 사실을 알게될 지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또 한준희가 윤중태로부터 장돌목이 장판수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극은 점점 더 절정으로 치달았다. 어렸을 때부터 장돌목을 미워하게 만든 친아버지 장판수(안길강)를 원망하며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은 과연 이 형제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지 관심이 쏠린다.

‘도둑놈 도둑님’은 주말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