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대희 “큰 무대서 노래는 처음…’복면’으로 자신감 얻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개그맨 김대희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개그맨 김대희 / 사진=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대희가 MBC ‘복면가왕’에서 매력적인 목소리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김대희는 ‘등대맨’으로 가왕에 도전장을 던졌다. 1라운드 듀엣곡 대결에서 김대희는 신선한 음색과 꾸밈없는 담백한 창법으로 이문세의 ‘조조할인’을 열창했다.

노래를 마친 후 김대희는 패널들로부터 “내뱉는 순간 귀에 쏙 돌아오는 목소리” “음정이 정확하다, 음악을 평소에 많이 듣는 것 같다” 등의 호평을 받았고 향수 가득한 개인기로 관객들은 물론 패널들까지 폭소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정체가 드러나지 않도록 몸짓, 손짓, 서 있는 자세까지 생각해내 배우 조우진, 김원해 등이 거론될 정도로 완벽하게 모두를 속였다.  공개코미디의 베테랑인 그의 저력을 또 한 번 느끼게 한 감쪽 같은 연기였다.

아쉽게 1라운드에서 탈락한 김대희는 준비해온 솔로곡 김민우의 ‘사랑일뿐야’를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선보였다. 진심이 물씬 느껴지는 노래가 시청자들을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등대맨’의 가면을 벗은 후 김대희의 얼굴을 확인한 관객과 패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고 김대희는 이들을 향해 재치 있는 스타카토 창법을 선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웃음과 감동을 선물한 김대희는 “세 딸이 아빠가 노래를 못하는 줄 알아서 아빠도 노래 잘한다고 들려주고 싶었다”며 “프러포즈할 때 아내에게 처음으로 들려줬던 ‘사랑일뿐야’ 다시 한 번 들려주고 싶어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계기를 밝혔다.

방송 직후 김대희는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무대에서 노래를 불러보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많이 떨리고 긴장됐지만 복면으로 정체를 노래를 부르면서 자신감도 생겼고 무대 자체를 즐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대희는 KBS2 ‘개그콘서트’의 봉숭아학당으로 성공적인 복귀를 마쳤고 후배 신봉선과 함께 꾸민 코너 ‘대화가 필요해 1987’를 통해 매주 일요일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또 오는 25일부터 시작하는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BICF)’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