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구탱이형’은 잊어라…국민 앵커로 완벽 변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에 출연하는 김주혁 / 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에 출연하는 김주혁 / 사진제공=tvN

배우 김주혁이 tvN 새 월화드라마 ‘아르곤’에서 국민 앵커로 변신한다.

‘아르곤’(극본 전영신·주원규·신하은, 연출 이윤정) 제작진은 21일 앵커로 완벽하게 변신한 김주혁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아르곤’은 가짜 뉴스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오직 팩트를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탐사보도팀 ‘아르곤’ 의 치열한 삶을 그려낸 드라마로, 4년 만에 컴백하는 김주혁과 ‘충무로 여신’ 천우희가 만나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높이고 있는 드라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주혁은 냉철한 카리스마와 아우라로 시선을 장악한다. 깊이 있는 눈빛과 진중하고 중후한 매력이 돋보이는 정장까지 완벽한 앵커의 비주얼을 장착했다. 팩트 체크를 위해 펜을 손에 쥔 김주혁은 김백진 앵커에 몰입한 것으로 보인다. 스튜디오 데스크에 앉은 김주혁의 표정은 비장하고 진지하다. 어딘지 모르게 날카로운 표정은 ‘아르곤’에 닥칠 심상치 않은 사건들, 그가 전할 뉴스 보도에 궁금증을 높인다.

해당 사진은 ‘아르곤’의 수장이자 HBC 간판 앵커로서 자리를 묵묵히 지키는 김백진의 모습을 담았다. 목숨보다 소중히 여기는 탐사보도팀 ‘아르곤’은 여러 현실의 벽과 부딪히며 위기를 맞기도 하지만, 김백진은 제대로 보도되지 않은 팩트를 찾아 심층 보도하려 노력한다. 자극적인 보도와 가짜뉴스가 차고 넘치는 세상에 진실만을 보도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백진과 아르곤팀의 활약은 시청자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와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오는 김주혁이 연기할 김백진은 ‘팩트 제일주의’에 정직한 보도를 생명처럼 여기는 인물. 까다로운 기준으로 밤낮없이 스태프를 달달 볶으며 기꺼이 악마라 불리기 자청하는 치열한 완벽주의자다. 오랜만의 컴백인 만큼 김백진에 몰입하기 위한 김주혁의 노력도 상상을 초월한다.

김주혁은 완벽한 아나운싱을 위해 실제 뉴스 화면을 수도 없이 모니터하고 촬영에 들어가기 전까지 대본을 수 십 번 반복한다. 자세부터 시선까지 빈틈없이 준비하는 김주혁이 보여줄 연기에 기대감을 높이는 이유다. 특히, 김백진이 극중 사용하는 펜 역시 김주혁이 직접 준비한 소품으로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열의를 느낄 수 있다.

‘아르곤’ 제작진은 “김주혁이라는 배우가 주는 신뢰감은 현장에서도 느낄 수 있다.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는 세밀한 감정선과 에너지가 대단하다. 김주혁의 열정이 시청자들에게도 고스란히 전달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아르곤’은 구동회 작가의 원작을 바탕으로 전영신, 주원규, 신하은 세 명의 작가가 공동으로 극본을 집필해 완성도를 확보했으며 이윤정 PD가 연출을 맡았다. ‘하백의 신부 2017’ 후속으로 오는 9월 4일 오후 10시 50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