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스티븐 연, 윌리엄을 만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저는 아이들을 정말 좋아합니다. 윌리엄과 샘에 대해서도 많이 들었고요.”

할리우드 배우 스티븐 연이 방송인 샘 해밍턴의 집을 찾아 이 같이 말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다.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계 배우인 스티븐 연. 한국인 아내와 결혼해 4개월 된 아들이 있다. 그는 “샘과 윌리엄을 통해 나와 아들의 미래를 먼저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스티븐 연은 애니메이션 캐릭터 니모가 새겨진 연을 윌리엄에게 선물하며, 친해지기 위해 애썼다. 처음엔 울음을 터뜨린 윌리엄도 금세 스티븐 연을 향해 활짝 웃었다.

그는 연신 윌리엄에게 “귀엽다”고 감탄했다. 이어 “아들 주드가 이렇게 놀면 완전 빠질 것 같다”고 눈을 떼지 못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