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윅’ 유연석, 첫 공연 마쳤다..”행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헤드윅' 포스터, 유연석(오른쪽) / 사진제공=쇼노트

뮤지컬 ‘헤드윅’ 포스터, 유연석(오른쪽) / 사진제공=쇼노트

배우 유연석이 뮤지컬 ‘헤드윅’의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유연석은 지난 19일 서울 연건동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헤드윅’의 헤드윅으로 무대에 올랐다.

그는 등장부터 객석을 압도했다. 짙은 메이크업과 화려한 의상, 핑크빛으로 물들인 금발 헤어스타일로 매혹적인 자태를 뽐냈다. 약 130분 동안 극을 이끌며 헤드윅과 토미, 1인 2역을 안정적으로 소화했다. 공연이 끝난 후 관객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유연석은 2015년 ‘벽을 뚫는 남자’에 출연했다. 이번 ‘헤드윅’이 두 번째 뮤지컬 도전이다. 연기력과 가창력까지 갖춰 ‘헤드윅’의 첫 무대를 빛냈다는 평가를 얻었다.

유연석은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을 통해 “떨리고 긴장했는데 뜨거은 응원으로 힘을 냈다”며 “기분 좋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과거 아픈 상처를 딛고 음악을 통해 새 인생을 살고자 하는 트랜스젠더 가수 헤드윅의 이야기를 담은 ‘헤드윅’. 오는 11월 5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