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김주현, 섬세한 감정 연기로 ‘호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주현 /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주현 /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주현이 지난 19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섬세한 감정연기로 극에 몰입도를 높였다.

김주현은 극중 시어머니 상미(황영희)의 손에 이끌려 선을 봤다. 당황했지만 친딸처럼 생각하는 마음에 말에 울컥했다. 그는 시부모님을 향한 감사한 마음과 미안한 마음과 복합적인 감정을 표정, 눈빛 연기로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후 마음을 숨긴 채 선을 본 남성의 고백을 거절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복잡한 감정을 담담한 표정으로 그리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