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 열정으로 빚은 액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재중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김재중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김재중이 KBS2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을 통해 ‘액션 영재’라는 애칭을 달았다.

‘맨홀’ 측은 20일 액션 장면을 준비하는 김재중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재중은 드라마의 무술 감독에게 액션 동선을 배우고 대역, 상대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촬영 준비에 한창이다.

이 촬영은 지난 16일 방송된 ‘맨홀’에서 건달이 된 봉필(김재중)이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이다. 여러 착장의 의상과 다양한 액션 신을 소화해내야 했기에 약 12시간 촬영이 진행됐다.

‘맨홀’의 관계자는 “김재중은 촬영 현장에서 놀라운 집중력과 암기력을 보여줘 촬영이 훨씬 수월하게 진행됐다. 단 한번 설명을 들었을 뿐인데도 동선을 완벽하게 외우고, 쉴 틈 없이 상대 배우들과 연습하는 등 열정 넘치는 모습에 현장 스태프들의 칭찬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