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 김선아, 또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선아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김선아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의 배우 김선아가 마력의 연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김선아는 지난 19일 막을 내린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에서 캐릭터의 서사를 풀어내는 연기와 눈빛, 표정으로 다양한 감정을 표현했다.

김선아는 극중 박복자의 유년시절부터 방황하던 과거, 회장 사모님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매끄럽게 보여줬다. 자칫 ‘악녀’로만 비칠 수 있던 인물을 공감할 수 있도록 하며 극에 몰입을 높였다. 눈빛만으로 박복자의 희로애락 감정을 오롯이 담아낸 것.

김선아는 한 인물의 바닥부터 정점까지 위화감 없이 표현하며 극과 극을 오가는 폭넓은 연기를 보여줬다. 그의 열연에 시청자들은 “인생 캐릭터가 나왔다”고 극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